경찰, 아이돌 멤버 낀 술자리 성폭행 사건 ‘무혐의’

0
201707231108541123.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경찰이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가 동석한 술자리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사건과 관련해 ‘범죄혐의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2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들의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가 발견되지 않아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인기 아이돌그룹 멤버 B씨 등 남성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는 "B씨가 아닌 일반인 남성 2명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 같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경찰은 A씨가 제출한 증거물의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는 한편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고 술자리 동석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술자리에는 A씨 등 여성 3명과 B씨 등 남성 3명 등 총 6명이 있었으며 술을 마시고 게임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성관계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지만 강제성을 입증할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며 "다음 주 화요일쯤 무혐의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