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몰아본다…오늘(24일) 60분 특별판 편성

0

          

201707241339035551.jpg

‘학교 2017’이 스페셜 방송분을 내놓는다.

KBS는 24일 오후 8시55분부터 약 60분간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 특별판을 편성했다. 이 방송분은 지난 1, 2회를 미처 보지 못한 이들을 위한 압축본이다. 이 방송이 끝나면 곧이어 ‘학교 2017’ 3회가 방송된다.

지난 1, 2회분에서는 전교 280등이자 6등급인 라은호(김세정 분)가 웹툰 공모전에 입상하면, 첫사랑 종근(강민혁 분) 오빠가 다니는 한국대 수시에 특전이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암흑뿐인 성적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을 찾은 은호는 그 길로 각종 웹툰을 기획했고 금도고 최고의 미스터리 용의자 X를 소재로 결정했지만, 국어쌤 구영구(이재용 분)에게 스케치 노트를 빼앗기며 한 차례 위기에 빠졌다.

결국 은호는 공모전 준비를 위해 늦은 밤을 틈타 교무실에 잠입했고, 그곳에서 성적표를 불태우는 X와 마주했다. 놀랍고 신기한 마음에 “대박!”이라고 외쳤지만, 도망간 X 대신 성적표를 불태운 범인이 됐고 누명과 함께 퇴학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은호의 퇴학 처분이 결정되려는 순간, X는 강당에 드론을 날려 은호를 용의 선상에서 제외시켰고 이어 “강당에 송대휘(장동윤 분), 현태운(김정현 분)은 없었다”는 쪽지는 본격적으로 서막이 오른 스쿨 미스터리에 박진감을 높였다.

관계자는 “‘학교 2017 1-2회 특별판’은 첫사랑 오빠와 CC가 되기 위해 한국대 입시를 꿈꾸기 시작한 은호가 X 때문에 퇴학 위기에 빠지고, 아이러니하게도 덕분에 용의 선상에서 벗어나는 1, 2회의 핵심 내용을 재밌고 빠르게 이해할 수 있게끔 준비했다”며 “은호가 X의 정체를 밝힐 수 있을지, 특별판과 이어 방송되는 3회 본방송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lshsh324_star@fnnews.com 이소희 기자 사진=학교 2017 문전사, 프로덕션에이치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