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대회 2연패 파란불..2타차 공동 3위

0

202012180927489496.jpg[파이낸셜뉴스]김세영(27·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생애 첫 타이틀 방어를 위해 쾌조의 출발을 했다.

김세영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300만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틀어 막고 버디 6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7언더파 65타로 선두에 나선 렉시 톰슨(미국)에 2타 뒤진 공동 3위다.

김세영은 지난해 이 대회 마지막날 18번홀(파4)에서 8m 가량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1타차 우승을 거둬 여자 대회 단일 대회로는 최고인 150만 달러의 우승 상금을 획득했다. 따라서 이번 대회는 타이틀 방어전인 셈이다. 김세영은 올 2승을 포함, 통산 12승째를 달성하고 있지만 대회 2연패는 아직 없다.

김세영은 이날 빼어난 샷감으로 타수를 줄여 나갔다. 티샷 정확도는 100%, 아이언샷은 2차례만 그린을 놓쳤다. 만약 김세영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 시즌 올해의 선수, 상금왕을 차지하게 된다. 김세영은 대해 개막에 앞서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꼭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고 싶다"고 했다. 

김세영은 경기를 마친 뒤 "18번 홀을 걸어가면서 작년 기억이 새록새록 났다"면서 "작년 이곳에서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우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제 친구들이 ‘네가 디펜딩 챔피언이야. 지켜내야지’라고 응원 전화를 했다. 전화를 받고서는 타이틀 방어 의지가 샘 솟았다"고 했다.

올해의 선수상에 대한 의욕도 밝혔다. 김세영은 "티오프하기 전까지도 올해의 선수상을 생각했다. 그러나 경기를 시작한 뒤에는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했다"면서 "추위 속에서 치렀던 US여자오픈과 달리 따뜻하니 공이 멀리 날아가서 좋다. 근육도 한결 유연해져 샷을 하기가 훨씬 편했다"고 선전 이유를 설명했다.

4타를 줄인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미래에셋)도 김세영에 1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라 세계랭킹 1위를 놓고 뜨거운 경쟁을 예고했다. 고진영은 버디를 7개 잡았으나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를 범했다. 만약 고진영이 이 대회서 우승하면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상금왕에 오를 수 있다. 

상금랭킹 1위에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박인비(32·KB금융그룹)는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24위로 무난한 1라운드를 치렀다. 박인비는 그린에서 다소 고전하면서 버디는 2개에 그쳤고 보기 1개를 적어냈다. 단짝인 유소연(30·메디힐)이 박인비와 함께 공동 24위에 포진했다.

올해 우승이 없는 톰슨은 보기는 1개로 줄이고 버디 8개를 쓸어 담아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꿰찼다. 단 26차례 퍼트로 18홀을 마칠 만큼 그린 플레이가 뛰어났다. 나나 마센(덴마크)이 6언더파 66타를 쳐 뒤를 이었다. 초청 선수로 출전해 논란이 된 내털리 걸비스(미국)는 5오버파 77타로 출전 선수 72명 가운데 최하위로 밀렸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