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미네소타전서 승리 못 챙겼지만 피홈런 제로

0
201707251327353273.jpg원본이미지 보기

류현진(LA 다저스)이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투구를 하고 있다. © AFP=News1 © News1 맹선호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류현진(30·LA 다저스)이 오랜만에 홈런을 맞지 않았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미네소트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79구) 동안 5피안타 3볼넷 5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4.21에서 4.17로 소폭 하락했다.

이날 류현진은 2-2로 맞선 5회말 진행 중 대타 체이스 어틀리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5회 다저스가 역전에 성공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6회초 미네소타 에디 로사리오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3-3 동점을 허용했고, 류현진의 승리는 날아갔다.

류현진은 4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지만 홈런을 맞지 않는 등 호투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올해 류현진은 이전까지 14경기에서 15홈런을 맞으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월에는 5경기(26⅔이닝)에서 피홈런 7개를 기록했다. 홈런을 맞지 않은 경기는 6월18일, 그가 시즌 3승째를 거둔 신시내티 레즈전이 유일했다.

류현진은 이날도 홈런성 타구를 맞기도 했지만 결국 하나의 공도 담장으로 내보내지 않았다. 그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자유자재로 활용하면서 처음 만나는 미네소타를 상대해갔다.

그는 1회부터 3회까지 안타 하나만을 내줬다. 그 사이 삼진은 4개.

4회초에는 홈런성 타구를 맞기도 했다. 병살타로 2사 주자 없는 상황을 맞은 류현진. 깔끔하게 이닝을 마칠 수 있었지만 류현진은 에스코바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다.

로사리오와도 이어진 풀카운트. 류현진은 6구째 실투성 높은 코스의 공을 던졌고, 그대로 통타당했다. 타구는 그대로 좌중간을 향해 날아갔고 펜스 상단을 맞고 떨어졌다. 홈런이 되지 않아 다행일 정도로 큼지막한 타구였다.

이어 류현진은 적시타를 맞아 총 2점을 내줬다. 하지만 수비진의 빠른 중계플레이 덕에 아웃카운트 하나를 늘려 위기를 넘겼다.

5회에도 류현진은 안타와 볼넷을 하나씩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5회말 대타와 교체돼 경기를 마친 류현진은 ‘무피홈런’ 경기를 기록하게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