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D-DAY, ‘군함도’가 밝힌 기대 요소 TOP3…배우·스케일·울림

0
201707260932034376.jpg
영화 ‘군함도’는 국내 관객들에게 깊숙하게 파고들 수 있을까.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류승완 감독이 연출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새로운 천만 영화 탄생을 기대케 하는 ‘군함도’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의 몸을 아끼지 않은 투혼과 캐릭터에 녹아든 열연이다. ‘군함도’의 역사를 바탕으로 한 작품인 만큼 남다른 각오로 임한 배우들은 혹독한 체중 감량과 반 삭발을 하며 강제 징용된 조선인 역을 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201707260932030135.jpg
황정민은 딸과 함께 군함도에 오게 된 악단장 이강옥 역으로 분해 특유의 능청스러움과 인간적인 매력이 더해진 연기로 진한 부성애를 지닌 인물을 완성,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 낸다.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 소지섭은 거친 모습 속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인물을 연기해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또한 조선인들의 탈출을 이끄는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박무영 역 송중기는 탈출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이전 작품과 또 다른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일 것이다. 강인한 조선 여인 말년으로 분해 36.5kg까지 체중을 감량한 것은 물론 총격신을 직접 소화한 이정현은 남다른 투혼을 발휘하며 영화에 힘을 실었다. 여기에 이강옥의 딸 소희 역의 김수안이 풍부한 감성 연기로 극에 활력을 더한다.
201707260932046466.jpg
두 번째로, 끌려온 이유와 살아남는 방식은 달랐지만 군함도에서 살고자 하는 마음만은 같았던 군함도 조선인들의 대규모 탈출신은 강한 삶의 의지와 열망이 폭발하는 영화의 하이라이트이다. 한달 반 동안 30회차에 걸쳐 촬영할 만큼 공을 들여 완성된 탈출신은 조선인들의 간절함과 의지가 녹아든 장면으로 모든 배우들의 열연과 제작진의 노력이 점철되어 있다.

지옥계단, 거주구역, 선착장과 학교 운동장, 탄광 내외부까지 실제 군함도의 외형부터 내부까지 재현한 초대형 세트는 마치 군함도에 와 있는 듯한 생생한 체험감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3개월간의 디자인 작업, 6개월간의 시공을 거쳐 6만 6천 제곱미터 규모로 제작해 조선인들의 삶에 리얼리티를 더해 여운을 배가시킨다.

201707260932040221.jpg
세 번째 관람포인트는 가슴을 뜨겁게 하는 묵직한 감동과 울림이다. 일본에게는 근대화와 산업 혁명의 상징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곳이지만 그 이면에는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과 희생이 감춰져 있는 군함도. 허리조차 펼 수 없는 비좁은 갱도에서 일일 12시간 이상 석탄 채굴 작업에 동원되었던 조선인들의 모습과 저마다 사연을 안고 군함도에 오게 된 이들의 이야기는 가슴을 뜨겁게 하는 전율을 선사한다.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인 ‘군함도’는 완벽히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009055_star@naver.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