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의 골프장은 ‘나인브릿지’

0

202012281831125195.jpg클럽 나인브릿지가 아시아 최고 골프장에 선정됐다. 아시아 100대 골프코스 심사위원회(위원장 구본준)가 지난 27일 발표한 아시아 100대 골프코스에 따르면 클럽 나인브릿지는 일본의 히로노GC를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주도에 위치한 클럽 나인브릿지는 2002년부터 4년간 아시아 최초로 LPGA투어 CJ나인브릿지클래식을 개최한데 이어 2017년부터 작년까지 PGA투어 더CJ컵을 개최한 바 있다.

아시아 100대 골프코스 선정은 아시아의 우수한 골프코스와 골프문화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아시아 100대 골프코스의 상호교류를 통한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서 아시아 골프 발전을 위한다는 취지로 2015년에 시작됐다. 그동안은 각국 패널들의 엄격한 심사로 매년 1월 순위를 선정, 발표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시기를 한 달여 앞당겼다.

이번 선정에서 두드러진 것은 국내 골프장의 약진이다. 클럽 나인브릿지가 1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경남 남해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골프클럽이 3위, 경기 군포 안양CC가 6위, 경기 이천 웰링턴CC가 10위에 오르는 등 ‘톱10’에 4개 골프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17개의 골프장이 100위 이내에 진입, 역대 최다인 총 21개 국내 골프장이 100대 코스에 선정됐다. 23개의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