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봤냐, 내가 이강인이야”..마수걸이 첫골에 ‘MOM’까지

0

202101050835118583.jpg

[파이낸셜뉴스]  이강인이 12경기만에 마수걸이 득점포를 올렸다. 경기가 끝난 후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되면서 득점을 자축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소속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스페인 무르시아 예클라의 라 콘스티투시온에서 열린 예클라노 데포르티보(3부)와 2020-2021 코파 델 레이(국왕컵)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7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날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득점포를 포함 4골을 쏟아내면서 4-1 대승을 거뒀다.

전반 7분만이었다. 마누엘 발레호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슈팅을 시도하다 빗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은 놓치지 않았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곧바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강인의 발을 떠난 공은 상대팀 골문 왼쪽 구석을 꿰뚫었다.

이번 시즌 12경기(정규리그 11경기·컵대회 1경기)만에 터진 이강인의 1호골이다. 재계약 여부를 두고 구단과 신경전을 벌였던 이강인 입장에서는 이날 득점포가 빛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이후 발렌시아는 전반 9분 우로스 라치치의 오른발 중거리포, 전반 34분 로벤 소브리노의 추가골, 후반 8분 티에리 코레이아의 쐐기골에 힘입어 4-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발렌시아는 구단 SNS 계정을 통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맨 오브더 매치’로 이강인을 뽑았다. 

202011090927066751.jpg

jihwan@fnnews.com 김지환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