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 ‘엄마’ 캐스팅..‘정면돌파’ 맏딸 변신

0

201508031502328473.jpg

배우 장서희가 MBC 새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금정수, 연출 오경훈)에 캐스팅됐다.

장서희는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엄마’에서 윤정애(차화연 분)의 장녀인 김윤희 역을 맡았다.

김윤희는 남동생들에게 마치 형 같은 누나로, 부지런하고 문제가 생기면 정면으로 돌파하는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그에게 흠이 있다면 사람의 면전에 대고 직언을 서슴지 않아 다른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는 것이다.

김윤희는 엄마가 하고 있는 식당의 사실상 주인은 자신이라고 생각해 목숨과도 같은 집과 가게를 지키고 싶어 남동생과 생각지도 못할 일까지 벌이게 된다.

장서희는 "MBC는 나에게 무척 살가운 대상인 것 같다. ‘인어 아가씨’라는 드라마로 새로운 시작의 기회를 얻었고, 2005년 ‘사랑찬가’라는 드라마 이후 복귀라는 점에서 친정 나들이를 하는 따뜻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김정수 작가님과 오경훈 감독님과 함께 하는 작품이라 설레며,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따뜻한 가족애가 그려질 ‘엄마’와 내가 맡은 김윤희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엄마’는 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 ‘엄마의 바다’, ‘누나’ 등 온 가족이 볼 수 있는 따뜻한 가족극을 만들어 온 김정수 작가가 집필을 맡고, ‘즐거운 나의 집’, ‘누나’, ‘불새’ 등의 오경훈 PD가 연출을 맡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