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출전안한 토트넘 5대 0 대승 FA 32강 진출

0

[파이낸셜뉴스]  

202101110346395914.JPG

토트넘이 손흥민을 출전시키지 않고 FA컵 32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디비전 원 노스 웨스트(8부리그)에 속한 아마추어 클럽 마린FC를 상대로 손흥민과 케인 등을 내세우지 않았다.

토트넘은 11일 영국 머지사이드 크로스비 로세트파크에서 열린 마린FC와의 2020-21 FA컵 3라운드(64강)에서 5대 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손흥민은 출전하지 않았다.

손흥민이 경기에 나서지 않은 것은 지난해 11월 27일 루도고레츠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4차전 이후 처음이다.

토트넘은 주축 선수들이 빠진 가운데 경기 초반 어려움을 겪었다.

마린FC에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내주기도 했다. 전반 19분 마린FC의 닐 켕니가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토트넘 골대를 강타한 것이다.

이후 토트넘은 다시 팀을 정비했고 전반 24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델레 알리가 오른쪽 측면에서 골문 앞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밀어 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후 토트넘의 연속골이 나왔다. 전반 30분 비니시우스가 두 번째 골을 성공했다. 전반반 32분에는 루카스 모우라가 프리킥 상황에서 직접 슈팅을 시도해 팀의 세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비니시우스는 전반 37분 마린 골문 앞에서 상대 수비와의 경합에서 승리한 뒤 슈팅을 연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만 17세의 디바인은 후반 15분 상대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로 정확한 슈팅을 시도, 토트넘의 다섯 번째 골을 터뜨렸다.

승리를 확정 지은 토트넘은 후반에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며 남은 시간을 여유 있게 활용했다.

202101110358239052.JPG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