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사실상 해체? JYP “재계약 않기로”

0

202101111323206928.jpg

[파이낸셜뉴스]  아이돌 그룹 갓세븐이 사실상 해체한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는 19일 소속 아티스트 GOT7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멤버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양측은 보다 새로운 미래를 기원하며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갓세븐은 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으로 구성된 7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이다. 앞서 영재는 써브라임 아티스트, JB는 글로벌 음반사, 잭슨은 자신이 만든 글로벌 레이블 ‘팀왕’을 통해 한·중 활동을 겸할 예정이다. 또 뱀뱀은 한국과 태국에서 동시 활동할 예정이며, 마크는 일단 미국으로 돌아가 개인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입니다.

JYP는 오는 1월 19일 소속 아티스트 GOT7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멤버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양측은 보다 새로운 미래를 기원하며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GOT7은 2014년 1월 16일 데뷔 후 7년여간 K팝을 대표하는 글로벌 아이돌그룹으로 맹활약했습니다.

K팝과 JYP의 성장에 함께해 준 GOT7, 그리고 데뷔와 함께 아낌없는 성원으로 GOT7의 활동에 원동력이 되어 주신 ‘I GOT7’을 비롯한 모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공식적인 인연은 마무리되지만 JYP는 앞으로 GOT7 멤버들이 나아갈 새로운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