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완투승’ KIA, SK에 3연전 싹쓸이…SK 7연패 수렁

0
201707272108068631.jpg원본이미지 보기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DB © News1 남성진 기자


(광주=뉴스1) 권혁준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양현종의 완투에 힘입어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KIA는 27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전에서 9이닝 1실점 완투를 한 양현종을 앞세워 9-1로 완승했다.

주중 3연전을 모두 이긴 KIA는 62승32패로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반면 SK는 7연패의 수렁에 빠지면서 49승1무47패가 됐다.

KIA 선발 양현종은 이날 팀 승리의 히어로였다. 그는 9이닝동안 104구를 던지면서 3피안타 2볼넷 1실점(비자책)으로 경기를 끝까지 책임졌다. 양현종은 시즌 14승(3패)째를 첫 완투승으로 장식했다. 개인통산으로는 5번째 완투승. 평균자책점도 3.54까지 끌어내렸다.

타선에서는 김주찬이 5타수 3안타(1홈런) 4타점으로 맹활약했고, 이명기와 최원준, 나지완이 각각 멀티히트로 뒤를 받쳤다. 4번 최형우는 5회말 시즌 23호 솔로포로 개인통산 1000타점(역대 15번째)을 달성했다.

반면 SK 선발 문승원은 6이닝 8피안타(2피홈런) 2볼넷 2탈삼진 6실점(6자책점)으로 통타당하면서 8패(3승)째를 당했다.

KIA는 1회 먼저 실점했다. 선두 로맥이 내야안타로 나갔고, 2사 후 유격수 최원준의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선취점을 내줬다.

하지만 3회 곧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 서동욱이 볼넷을 골라나갔고, 2사 후 최원준의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김주찬의 추가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고, 계속된 찬스에서 안치홍, 이범호의 적시타로 4-1까지 벌렸다.

선발 양현종은 1회 실점 이후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고, 그 사이 KIA는 4회 이명기, 5회 최형우의 솔로포로 더 달아났다.

KIA는 8회말 김주찬의 3점홈런까지 보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8회까지 96구를 던진 양현종은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직접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정, 정의윤을 범타 처리한 그는 김동엽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김강민을 3구 삼진으로 잡고 승리를 확정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