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이태환, 블랙 히어로의 변화

0

202101120814075976.jpg

[파이낸셜뉴스]  ‘암행어사’ 이태환이 ‘블랙 히어로’의 변화를 그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성이범(이태환 분)은 이복형 성이겸(김명수 분)과 수년만에 재회하며 그간의 감정을 토해냈다. 성이겸이 휘두른 주먹을 시작으로 형제의 대치가 시작된 상황. 도적일을 일삼는 성이범을 향해 성이겸이 분노를 드러내자 ‘세상을 바꾸고자 한다‘며 서슬 퍼런 기운을 내뿜었다.

특히, 앞선 방송에서 이대감 댁 모두가 몰살되며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던 바. 이날 방송에서 성이범과 비적단이 벌인 일이 아님이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이대감 댁 살인사건에 대해 추궁하는 성이겸에게 “그동안 무고한 사람을 죽인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며 단호함을 드러냈다.

악한 양반가를 약탈해 가난한 백성을 도와온 성이범의 ‘블랙 히어로’ 행보가 굳건함을 재확인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도적질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는 성이겸의 말에 곧장 은신처로 향해 비적단을 해체, 형을 향한 은근한 의(義)와 믿음을 보여주며 성이범의 의중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극 말미, 성이범이 강순애(조수민 분)를 데리고 도망쳤던 이유 역시 형의 정인을 위한 것임이 밝혀지며 과거 성이범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태환은 냉한 외면 뒤 따뜻한 속내를 숨기고 있는 성이범을 섬세함을 담아 완성시켰다. 성이겸을 바라보는 눈빛에는 진실을 밝히지 못하는 애틋함과 형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냈고, 그의 말을 회상할 때는 씁쓸함과 허전함을 그리며 디테일을 더했다.

극 중 성이겸의 한 마디에 도적일로 백성들을 도와온 과거를 순식간에 청산하는 모습까지 차가운 외면 속 성이범의 깊은 속내를 녹여내는 ‘반전 매력’으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더했다. 캐릭터의 매력을 맛깔나게 부각시키고 있는 이태환이 그려낼 성이범에 단연 기대가 쏠린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