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백년손님’ 김태우 ‘꿀성대’ 동요 ‘댄스여신’ 가희 깜찍 율동

0
201707281024063554.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백년손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김태우와 가희가 남다른 동요 실력과 율동을 뽐냈다.

27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 세 아이의 아빠 김태우와 ‘노아 엄마’ 가희가 출연했다.

김태우의 가족사진을 본 출연자들은 "아이들이 다 김태우다"라고 놀랐고 김태우는 셋째 아이도 나를 닮자 아내가 "와 세다"라고 말했다며 웃음을 안겼다.

MC 김원희는 "김태우씨는 대한민국의 ‘꿀성대’로 유명한데 삼남매를 위해 노래를 해 준적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김태우는 영화처럼 부르는 건 애들도 관심이 없다며 요즘에는 ‘상어 송’을 불러준다고 답했다.

김원희는 김태우에게 ‘아기 염소’ 동요를 R&B 스타일로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김태우는 R&B 감성 가득한 목소리로 동요를 불렀고 성대현은 "외국에 다녀온 염소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카리스마 댄스 여신 가희는 동요 율동을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했다. 가희는 ‘곰 세 마리’ 동요에 맞춰 깜찍한 율동을 시작했고 장기인 섹시 웨이브도 선보였다. 가희의 율동을 본 이승신은 ‘흐느적 댄스’로 동요 율동을 했고 출연자들은 크게 웃었다.

김태우는 ‘백년손님’ 출연을 위해 개인기를 준비했다. 김태우는 ‘김정근 아나운서와 성대현 씨의 과일 깎기를 봤는데 마음에 안 들었다"라고 말하며 아이들을 위해 예쁘게 과일 깎는 법을 공개했다.

김원희는 "최근 딸을 얻은 박준형과 사돈을 맺을 생각이 있느냐"라고 물었고 김태우는 "사위를 아들처럼 생각해 비속어를 가르칠까 봐 걱정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