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류승완 감독 “日매체, 왜곡 보도에 분노 치밀어” (공식입장)

0
201707281753117525.jpg
영화 ‘군함도’의 수장, 류승완 감독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군함도’를 둘러싼 일본 매체 및 정부의 왜곡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8일 류승완 감독은 “최근 일본 내 일부 매체와 정부 관계자까지 나서서 영화 ‘군함도’가 사실이 아니고 마치 허구로만 이뤄진 창작물인냥 평가받고 있다는 보도를 접했다. 이와 관련 한,중,일 3국의 정부 기관과 유력 매체들의 날선 공방까지 오가고 있어서, 짧은 생각일지라도 제 의견을 말씀드리는게 좋을 것 같아 펜을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일본에서 전해지는 소식들을 접하면서, 전 일본은 아직도 그들이 저지른 전쟁 범죄와 청산되지 않은 어두운 역사를 마주할 준비가 안 되어 있는 것 같아 너무나 실망스러웠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 ‘군함도’는 ‘실제 있었던 역사를 모티브로 해 만들어진 창작물’이라고 제가 얘기한 바 있지만, 일본은 저의 이 발언 중 ‘실제 역사를 모티브로 했다’는 부분은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창작물’이라는 워딩만 왜곡하여 편의대로 해석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더불어 “저는 ‘군함도’를 만들기 위해 수많은 증언과 자료집을 참고했다. ‘수많은 증언집과 자료집’이 무엇인지는 영화의 엔딩크레딧에 자세히 넣어 두었다. 저는 제가 취재한 사실을 기반으로 당시 조선인 강제징용의 참상과 일제의 만행, 그리고 일제에 기생했던 친일파들의 반인륜적인 행위를 다루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 영화를 통해서라도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피맺힌 한을 ‘대탈출’이라는 컨셉으로 풀어보고 싶었다. 대규모는 아니었지만 실제 탈출 시도가 빈번하게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고 왜곡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일본을 향한 분노 또한 감추지 않았다. 류 감독은 “지난 2월, 일본 산케이 신문이 ‘군함도는 날조된 영화’라고 보도했을 때도 저는 ’조선인이 군함도에서 인권을 유린당하면서 생활한 것은 역사적 사실이며, 일본이 어두운 역사까지를 떳떳하게 인정해야 그것이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와 같은 의견을 재차 피력할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랐지만, 조선인 강제 징용에 대한 일본의 역사인식은 7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제자리걸음인 것 같아 안타깝고 분노가 치민다. 바라건대 일본 측의 잘못된 역사 인식으로 인해 ‘군함도’에서 갖은 고초를 겪었던 조선인 강제 징용자들의 상처에 또다시 생채기가 나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진심을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아울러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당시 군함도 강제 징용의 어두운 역사를 알리기로 했던 약속 또한 일본측이 반드시 이행하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력하게 의견을 피력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fn스타 DB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