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자’ 김태훈과 허인회, SBS골프아카데미서 비결 공개

0

202101191706409999.jpg[파이낸셜뉴스]한국프로골프(KPGA)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 김태훈(36)과 허인회(34)가 장타 비결을 소개한다.

19일과 20일 밤 9시20분에 방영되는 SBS골프아카데미 동계 특집에서다. 먼저 19일에는 프로데뷔 14년만에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한 김태훈이 출연한다. 김태훈은 2020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대상과 상금왕을 휩쓸었다. ‘85년생 소띠’인 김태훈은 본격적 레슨에 앞서 “2021년은 다승이 가장 큰 목표다. 신축년를 맞이해 좋은 기운을 받아 최고의 활약을 보여드리겠다”고 올 시즌 포부를 밝혔다.

아카데미는 첫 출연인 김태훈은 올바른 백스윙 요령과 드라이버샷 노하우에 대한 특급 비법을 공개한다. 2013년 장타왕 출신인 김태훈은 지난 시즌엔 평균 드라이브거리 304.57야드로 이 부문 4위에 올랐다. 그는 “아마추어골퍼들을 위해 멀리 똑바로 치는 비법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리겠다”며 본인만의 연습방법과 꿀팁 등 이른바 ‘영업 비밀’을 아낌없이 소개한다. 

202101191707307117.jpg20일에는 KPGA코리안투어 통산3승의 허인회가 출연한다. 허인회는 2014년 한 시즌에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장타왕을 기록했고, 일본투어 최저타수(28언더파) 신기록 보유, 군인신분으로 프로대회 우승 등 한국 골프계 ‘이슈메이커’로 통한다. 지난주 하와이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에서는 월요 예선을 거쳐 출전한 바 있다.

허인회는 녹화 때 “레슨에서도 이슈를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는 한 시간 방송에서 드라이버 뿐만 아니라 아이언, 어프로치, 퍼터 등의 노하우도 공개한다. 허인회는 “많이 준비를 했는데 다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 앞으로 우승도 많이 하고 건강한 투어 생활로 롱런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