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남동생, 김종국에 팔씨름 2초만 패배 ‘일동 당황’

0
201707301705090770.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전소민 남동생이 팔씨름 대결에서 김종국에게 패배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 7주년 패밀리 특집 2탄에서 김종국과 전소민 동생 전욱민은 팔씨름 대결을 벌였다. 무쇠 팔뚝 김종국과 탄탄한 근육을 가진 전욱민의 팔씨름에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대결은 너무 빨리 끝나고 말았다. 김종국이 2초 만에 전욱민을 이긴 것. 어처구니없는 상황에 멤버들은 무슨 말이라도 해보라며 전욱민을 다그쳤고 그는 “아니 너무 세셔 가지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건강인의 자존심 대결은 의외로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한편 ‘런닝맨’은 끊임없는 질주와 긴박감 넘치는 대결을 통해 대한민국 랜드마크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전격 공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