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비하 발언’ 토머스, 자청해서 인성교육 받겠다

0

202101211605338232.jpg[파이낸셜뉴스]남자 골프 세계랭킹 3위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자청해서 ‘인성 교육’을 받는다.

토머스는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3라운드 도중 짧은 파퍼트를 놓치자 동성애자를 비하하는 용어를 내뱉었다. TV 중계 화면을 통해 그 장면을 목격한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토머스는 즉각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거셌다.

21일(한국시간) 유러피언투어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에 출전한 토머스는 또 한 번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인성 교육 프로그램에 자청해 등록했다"면서 "나 자신뿐 아니라 내 후원기업, 그리고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나아진 나를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토머스의 발언 파문이 거세자 가장 먼저 2013년부터 토머스를 후원하던 의류 기업 랄프 로렌이 후원을 중단했다. 이에 토머스는 "(랄프 로렌의) 결정을 존중한다. 내가 그 회사를 곤란하게 만들었으니 당연하다"고 말했다. 

토머스의 거듭된 사과와 인성교육 프로그램 등록 등 겸허한 후속 조치는 더 이상 후원사를 잃지 않으려는 방안의 일환으로 여겨진다. 토머스는 타이틀리스트, 풋조이, 씨티은행 등 후원사들에 인성 교육을 받아 좋은 평판을 되찾을 테니 지켜봐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