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라이더컵, 하루 4만5천명 관중 입장 허용 계획

0

202101221121010801.jpg[파이낸셜뉴스]올해 9월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에서 열리는 라이더컵 골프 대회가 하루 4만명 이상 관중 입장을 허용할 전망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22일(한국시간) "현재 계획은 하루 4만에서 4만5000명 정도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는 것"이라는 콜러 지역 관광 진흥청 골프 담당 마이클 오라일리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라이더컵은 2년마다 열리는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으로 올해 대회는 9월 24일부터 사흘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휘슬링 스트레이츠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대회는 당초 작년에 열려야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년간 미뤄졌다. 

오라일리 담당관은 "다만 그것은 현재 계획일 뿐이다.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나 주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정해주면 그것을 따를 것이다"이라며 대회까지 남은 기간에 코로나19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이달말까지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도 2월초부터는 제한적이나마 갤러리 입장을 서서히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2월 첫 주 대회인 피닉스오픈이 하루 5000명 이하 관중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2월 둘째 주와 셋째 주 대회인 AT&T 페블비치 프로암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다시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지만 3월 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PGA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은 전체 수용 인원의 25%에 해당하는 갤러리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