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VIP’, 누아르 하고 싶어 박훈정 감독에 먼저 연락”

0
201707311118271469.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이종석이 31일 오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7.3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종석이 영화 ‘브이아이피’ 출연을 위해 직접 감독에 전화했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출연 계기에 대해 "감독님의 시나리오를 보고, ‘제가 할게요’ 그랬다. 제가 한 번 해보겠다고 말씀드려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쯤 남자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비주얼이나 외적으로 누아르에 적합한 외모는 아니어서 이 역할, 이 영화는 하면 잘해볼 수 있곘다 싶어 욕심 부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 속,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장동건이 VIP의 존재를 감추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김명민이 VIP 뒤를 쫓는 경찰 채이도, 박희순이 평북 보안성 소속 공작원 리대범 역을, 이종석이 북에서 온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