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김명민 “이렇게 욕 많이 한 캐릭터 처음”

0
201707311130093681.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김명민이 31일 오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7.3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명민이 자신의 캐릭터가 욕을 많이 한다고 알렸다.

김명민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번 역할에 대해 "극중에 이렇게 욕을 많이 한 건 처음이다. 담배와 욕을 끊임없이 해야했던 스타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대본상에서 기존 폭력 형사의 느낌과 중복되는 느낌이 없이 않았다. 이걸 어떻게 하면 나의 특화된 느낌으로 풀어나갈까 고민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설정을 고민하지 말라, 현장 와서 놀라고 하시더라. 그렇게 미리 얘기해서 현장에서 감독님하고 작품, 캐릭터 얘기 한 적이 없다. 맛집 얘기하고, 끝나면 뭐할까 얘기했다. 심지어 오늘 촬영이 뭔지도 모르고 갔다"고 폭로해 웃음을 줬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 속,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장동건이 VIP의 존재를 감추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김명민이 VIP 뒤를 쫓는 경찰 채이도, 박희순이 평북 보안성 소속 공작원 리대범 역을, 이종석이 북에서 온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