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이종석 “공부한 악역 연기, 하지 말라고 하시더라”

0
201707311131131105.jpg
배우 이종석이 악역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31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브이아이피’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참석했다.

처음으로 악역에 나선 이종석은 “첫 악역이니까 여러 영화들을 보며 악역들을 공부했다. 현장에서 연기를 보여드리면 감독님이 아무것도 하지말라고 하시더라. 그게 가장 힘들었다. 그래서 그냥 감독님이 시키는 대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훈정 감독은 “기본적으로 배우 분들이 연기 경력도 많으시고 다양한 캐릭터를 다 해보신 분들이다. 기본적으로 이 캐릭터에 맞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 뭔가 특별하게 하지 않아도 충분히 이 캐릭터를 입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고민보다는 편하고 자연스럽게 하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로 8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