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이종석 “편할 줄 알았던 북한 사투리, 지적도 받아”

0
201707311144317138.jpg
배우 이종석이 북한 사투리를 준비하면서 느낀 고충을 토로했다.

31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브이아이피’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참석했다.

이종석은 북한 사투리 연기에 대해 “제가 예전에 ‘코리아’라는 영화랑 드라마 ‘닥터 이방인’에서 북한말을 한 적이 있다. 편하게 하겠다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 그런데 제가 시범을 보였더니 왜 이렇게 말을 흐리냐고 하시더라. 북한 사투리 안 같지 않냐고 하니까 그냥 그렇게 하라고 하시더라”고 비화를 밝혔다.

이에 박훈정 감독은 “북한 사람이긴 하지만 북한에서 지낸 시간보다 해외에서 지낸 시간이 더 많은 인물들이라 사투리가 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김광일도 어린 시절부터 해외 유학을 다닌 친구라 사투리를 심하게 안 쓸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로 8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