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박훈정X장동건·김명민, 男영화 새 역사 쓸까? [종합]

0
201707311211054525.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장동건(왼쪽부터),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31일 오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7.3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남자 영화의 새 역사를 쓰게 될까?

박훈정 감독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다. 어른들 보는 영화다. 보여드릴 걸 편집 안 하고 잘 보여드릴거다"라고 짧게 소개했다. ‘부당거래’ 각본, ‘신세계’를 연출한 ‘누아르 대가’다운 자신감이 돋보이는 대목이었다.

또 그는 ‘깡패가 등장하지 않는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대해 "소재가 깡패가 등장할 만한 얘기가 아니다. 국가 기관들이 이해관계로 인해 충돌하는 이야기다. 돈 되는 사업에 관련한 이야기가 아니다. 원래 깡패는 돈이 되는 데가 아니면 안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 속,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장동건이 VIP의 존재를 감추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김명민이 VIP 뒤를 쫓는 경찰 채이도, 박희순이 평북 보안성 소속 공작원 리대범 역을, 이종석이 북에서 온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이날 이종석은 박훈정 감독에게 먼저 전화를 걸었다며 "한번쯤 남자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비주얼이나 외적으로 누아르에 적합한 외모는 아니어서 이 역할, 이 영화는 하면 잘해볼 수 있겠다 싶어 욕심을 부렸다"고 말했다.

이종석 뿐 아니라 다른 배우들고 박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장동건은 "감독의 전작 팬 중 하나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스토리가 재밌고 이야기가 쿨하고, 영화의 구성이 뭔가 네 배우가 릴레이를 하는 느낌으로 바통 터치하는 느낌으로 끌고 가는 게 신선하고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 김명민은 "감독님과 결정적으로 같이 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것은 근처 만둣국 집을 가자고 해서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다. 이 사람은 믿어도 되겠다 싶더라. 진짜 너무 맛있는 만둣국 칼국수 집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종석은 김명민과 장동건의 ‘브로맨스’, 혹은 ‘브로 케미스트리’를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장동건, 김명민 선배님이 친해진 걸 느꼈다. 두 분의 이야기를 들으면 재밌었다. 친해지지 않았나?"라고 했고 장동건은 "김명민은 극중에서도 대립하는, 가장 많이 마주치는 사람이기도 하다. 현장에서 지내는 시간도 가장 많았다. 성격도 굉장히 다르다 둘이. 명민 씨가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을 많이 해주고 그래서, 아주 덕분에 즐겁게 촬영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명민은 이종석에 대해 "너무 예쁜 후배"라고 칭찬했다. 그는 "보기와 다르게 너무 열심히 한다. 열정이 대단하다. 현장에서 티가 잘 안다는 게, 현장에서 저 무기력한 표정으로 일관해야 해서 티가 안나는거지 촬영을 하면 물으러 온다. ‘선배님 이거 어떡해요?’ 한다. 너무 예쁜 후배다"라고 말하며 "그런 이종석의 연기가 굉장히 빛을 발할 것이다. 이종석의 연기에 소름이 끼칠 때가 있다"라고 후배의 연기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브이아이피’는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