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국민 절반 ‘긍정적’

0
201707311555320566.jpg원본이미지 보기

국민들 중 절반은, 북한 선수들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 News1 고재교 기자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메트릭스에 의뢰한 제3차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국민 절반이 북한 선수단의 대회 참가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내용이 흥미롭다.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63.8%가 긍정적으로 답했으며, 부정적인 전망은 9.0%에 불과했다. 동계패럴림픽만 볼 경우 성공 개최 전망은 53.1%였다.

특히 북한 선수단의 참가가 올림픽 성공 개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49.8%,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19.8%로, 긍정적 응답 비율이 월등하게 높았다. 이는 같은 민족이 올림픽에 함께함으로써 ‘관계 개선, 민족 화합, 국내외 관심 유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 중 경기장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하겠다는 비율은 7.9%로 여전히 낮았으며, 86.8%는 텔레비전으로 경기를 시청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우리 국민이 평창 올림픽 경기를 직접 관람하고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Δ 숙박 등 편의시설 확충을 통한 쾌적한 관람 여건 조성(36.1%) Δ 다양한 정보 제공을 통한 개별 경기에 대한 관심 제고(22.1%) Δ 개최 지역 관광지와 경기 관람을 연계한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19.5%)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폐회식을 통해 외국인들에게 가장 소개하고 싶은 공연으로는 한국전통공연(39.0%)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가장 소개하고 싶은 우리 음식은 불고기(31.0%), 비빔밥(19.6%)의 순서로 조사됐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도의 3차 조사결과는 1차 조사 35.6%와 2차 조사 40.3%보다 낮은 35.1%였으며, 동계패럴림픽에 대해서도 25.4%만 관심이 있다고 답해 1차 조사 24.9%, 2차 조사 25.7%와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이 기다려지는지에 대해서도 41.1%(1차 조사 35.3%, 2차 조사 44.0%)만이 긍정적으로 응답해 아직까지도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하반기에 관계 부처와 협업해 대회 개최 200일 전과 100일 전을 계기로 붐업 행사를 개최하고 미디어와 연계한 캠페인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분위기가 본격적으로 조성되고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획기적으로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알고 있는 전국 15세~79세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위로 선정된 유무선 전화번호를 이용한 방식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0%포인트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