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스타]”오혁부터 수란까지” 프라이머리의 촉…인재 발굴의 눈

0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수란, 오혁의 공통점은 프라이머리다. 모두 프라이머리와의 작업을 통해 음악적 빛을 본 인물들이기 때문.

프라이머리가 오는 4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컴백에 나선다. 그가 본인의 이름을 걸고 앨범을 내는 것은 지난 2015년 발매한 ‘2’ 이후 2년만.

긴 공백을 거친 것 같으나 프라이머리는 쉬지 않고 음악에 매진했다. 그가 작업과 동시에 게을리하지 않은 일 중 하나는 인재 발굴이다. 최근 음원 차트 신흥 강자로 떠오른 수란 역시 프라이머리가 일찍이 알아봤다. 오혁 역시 마찬가지다.

오혁은 2015년 프라이머리와 함께 앨범을 발매했다. 타이틀 곡 ‘Bawling’부터 수록곡 ‘공드리’ ‘Island’ ‘eTunnel’까지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앨범이 바로 프라이머리, 오혁의 싱글 앨범 ‘Lucky You!’에 수록된 곡들이다. 오혁은 이 앨범에서 전곡 보컬을 맡아 활약했고 이때부터 대중에게 조금씩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최근 음원차트 상위권을 독식했던 가수 수란은 프라이머리와 오랜 인연이 있다. 2015년에 발표한 프라이머리 정규앨범 ‘2’의 수록곡 ‘마네퀸’과 ‘골드핑거’에 피처링한 아티스트가 바로 수란이다. 수란은 당시 프라이머리의 뮤즈로 활약했다.

프라이머리는 이번 자신의 앨범의 제2의 수란과 오혁을 기대하며 신예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했다. 이번에는 샘김과 에스나, 서사무엘, 카더가든 등이 프라이머리 앨범 라인업에서 유난히 눈에 띈다.

이번 프라이머리 새 앨범 타이틀 곡 ‘~42’에는 안테나뮤직 소속 싱어송라이터 샘김(SAM KIM)과 정기고X소유의 ‘썸’을 작곡한 여성 싱어송라이터 에스나(eSNa)가 가창자로 참여했다.

총 11명의 실력파 아티스트가 프라이머리의 새 앨범 가창자 라인업에 합류한 가운데 그 중에서도 힙합씬의 떠오르는 루키 뮤지션 서사무엘과 R&B/소울씬에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카더가든(Car, the garden)이 음악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2013년 데뷔해 뛰어난 랩과 보컬 실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서사무엘은 트렌디한 프로듀싱 실력 및 비트 메이킹 능력 등을 앞세워 대세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 호소력 짙은 감성 보컬로 ‘새벽에 어울리는 음색’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면서 수많은 마니아 팬들을 거느린 카더가든 또한 프라이머리를 지원 사격한 가운데, 이들 역시 수란과 오혁의 뒤를 이어 인지도를 크게 올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