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PD “연예인 가족 예능? 관찰 예능이 트렌드인 것”

0
201708021433367460.jpg
장석진 PD가 연예인 가족 예능을 향해 쏟아지는 우려에 해명했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SBS ‘싱글와이프’ 기자간담회가 열려 장석진 PD를 비롯해 개그맨 박명수, 남희석, 배우 이유리, 이천희, 김창렬, 서현철이 참석했다.

장석진 PD는 “대한민국 예능은 트렌드가 있는 것 같다. 한때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았고 버라이어티가 많았던 것처럼 요즘 트렌드는 관찰 예능 쪽인 것 같다. 제가 ‘룸메이트’를 연출했을 때만 해도 이렇게 많지 않았다. 공교롭게 SBS에서 ‘동상이몽2’와 ‘미우새’가 큰 호응을 받고 있기 때문에 저희도 저희만의 색깔을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나오는 아내들은 연예인이 되려고 노력하는 게 아니라 여행 중에 보이는 진솔한 이야기들을 관찰 예능의 포맷을 이용해 보여주는 것이다. 저희만의 독창성을 지니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싱글와이프’는 결혼 후, 가사와 육아에 치여 정작 자신의 모습을 잊고 지내야했던 아내들을 위해 남편들이 일명 ‘아내DAY’를 지정해 아내만을 위한 시간을 선사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이었지만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힘입어 정규 편성으로 확정됐다.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SBS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