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김지영 선수, 5년째 쌀 기부 등 선행

0

202102191148257225.jpg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학폭 논란으로 어수선한 여자프로농구계에 하나원큐의 가드인 ‘지염둥이(지영+귀염둥이)’ 김지영(23) 선수가 부평구 청천2동에 수년째 남모르게 선행을 이어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19일 인천 부평구에 따르면 지난 설 명절을 앞두고 김지영 선수가 청천2동 행정복지센터에 쌀 250㎏을 기탁했다.

김지영 선수는 인천 출신으로 부모님의 생활터전이 청천2동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선수는 지난 2016년 추석 ‘사랑의 쌀 나눔’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210㎏(600여만원 상당)과 상품권을 후원했다.

그는 매년 농구 시즌에 출전한 경기 수만큼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4경기에 출전해 쌀 40㎏을, 지난해에는 총 25회 출전해 이번 설 명절에 250㎏의 쌀을 기부했다.

김지영 선수는 “좋은 일을 한다는 칭찬을 받는 게 쑥스럽다. 오히려 매년 시즌에 대한 목표가 생겨 더욱 열심히 농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