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연의 익산시청, 대통령배 여자 사브르 단체전 우승

0
201708031446493270.jpg원본이미지 보기

김지연이 소속팀 익산시청을 대통령배대회 단체전 우승으로 이끌었다. /뉴스1 DB© News1 양동욱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국가대표 김지연이 이그는 익산시청이 대통령배 펜싱 대회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익산시청은 3일 강원도 홍청군 홍천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57회 대통령배 남녀 펜싱선수권대회’를 겸한 국가대표 선발대회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우승했다.

김지연과 황선아, 최신희, 임수현으로 구성된 익산시청은 인천중구청을 45-41로 힘겹게 물리치고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김지연은 전날 열린 개인전 결승에서 이라진(인천중구청)에게 패하며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달랬다.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는 서울교통공사(원우영, 원준호, 김계환, 유영호)가 화성시청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는 국군체육부대(이광현, 박규민, 곽준혁, 박준영)가 대전도시공사를 상대로 45-43 역전승을 거뒀다.

성남시청(남현희, 오하나, 홍효진, 송아영)은 여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충북도청을 45-33으로 제압하고 정상을 차지했다.

남자 에페에서도 익산시청(권영준, 안성호, 정병찬, 나종관)이 해남군청을 접전 끝에 35-33으로 물리쳐 여자 사브르팀과 동반 우승했다.

여자 에패 단체전에서는 부산광역시청(송세라,정효정, 정주원, 김보미)이 강원도청을 26-25로 꺾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