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안’ 뤽 베송, 22일 네 번째 내한…‘비정상회담’ 출연 (공식입장)

0

201708031728454158.jpg

영화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를 연출한 뤽 베송 감독이 오는 22일 내한한다.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이 도시’는 28세기 미래, 우주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시공간을 이동하며 임무를 수행하는 최강 악동 에이전트 발레리안과 섹시 카리스마 에이전트 로렐린의 이야기를 다룬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

뤽 베송 감독은 지난 1997년 ‘제5원소’로 한국을 처음 방문한 데 이어 2011년 ‘더 레이디’, 2014년 ‘루시’ 그리고 올해 ‘발레리안’으로 무려 네 번째 내한 소식을 전해 남다른 한국사랑을 증명하고 있다.

이번 내한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JTBC ‘비정상회담’ 출연이다. 뤽 베송 감독의 첫 한국 예능 출연인 만큼, 어떤 입담과 매력으로 국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언론시사에 이은 기자간담회 참석, 저녁에는 관객들과의 만남을 갖는 깜짝 무대인사도 예정되어 있어 뤽 베송을 사랑하는 영화팬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발레리안’은 데인 드한, 카라 델러비인과 같은 할리우드 핫 스타들의 출연과 함께 연기파 배우 에단 호크와 클라이브 오웬, 글로벌 팝가수 리한나와 전설의 재즈 뮤지션 허비 행콕의 출연으로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여기에 세계 최강 VFX 3팀이 모여 놀라운 비주얼 혁명을 이룩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30일 개봉.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판씨네마(주)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