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김종환 “1집 활동 당시, 집경매로 넘어가.. 가족과 이별”

0
201708060818277406.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MBC ‘사람이좋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사람이좋다’ 김종환이 가족과 생이별한 사연을 고백했다.

6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가수 김종환, 리아킴 부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종환과 아내 김금숙 씨는 무명시절 힘겨웠던 시절을 고백했다. 김 씨는 “무명 시절 (김종환이) 이불 속에서 기타 노래 연습했다. 주인 아주머니가 시끄럽다고 뭐라고 하시곤 했는데, 내가 밖에서 망 보고 있다가 주인 아주머니가 오시면 문 두드리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환은 “당시에 무명시절부터 어렵게 모아서 조그만 집을 하나 샀는데 그 집이 경매로 넘어가버렸다. 그때가 1집 때다. (위기는) 하루 아침에 오더라”고 덧붙였다.

이후 판을 찍을 돈도 없이 낸 노래 ‘존재의 이유’가 DJ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고 인기를 끌었다. 노래가 히트하자 김종환은 가장 먼저 결혼식을 하려고 했다. 그는 “당시에 회사에 이야기했더니 ‘결혼식은 하지 마라’고 하더라. 아내가 있다는 것도 가능하면 말하지 마라. 인기가 떨어지면 앨범 안 팔린다고 하더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