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보소’ 박유천 “‘이런 오빠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 듣기 좋아”

0

   

 

201505081434009835.jpg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이 극 중 역할에 대해 ‘이런 오빠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이 듣기 좋다고 털어놨다.

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박유천, 신세경, 남궁민, 윤진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박유천은 이날 현장에서 시청자들이 지어준 별명에 대해 “별명이 굉장히 많다. 별명을 지어주는 것 자체가 관심이 많다는 뜻이어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박유천은 이어 “‘이런 오빠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이 듣기 좋더라. 나도 ‘이런 여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냄새를 보는 소녀’는 3년 전 바코드 살인사건으로 여동생을 잃은 무감각적인 한 남자와 같은 사고를 당하고 기적적으로 살아났지만 이전의 기억을 모두 잃은 초감각 소유자인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