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 이효리 “연애시절 이상순과 술 한잔, ‘두근두근’ 소리 들려”

0
201708062202343848.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JTBC ‘효리네민박’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효리네 민박’ 이효리와 이상순이 연애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아이유가 민박집 주인이 되어 손님을 맞았다.

이날 이효리 부부와 아이유는 셋이 함께 점심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2층에 온 여자친구들은 메이크업을 생명처럼 여기더라. 나도 그 나이 때 그랬다. 정말 온갖 화장을 다 해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순은 “난 그때 좋았는데 도발적이었다. 방송을 보면 ‘효리야 그대로 입고 와’라고 한다. 그런데 항상 트레이닝복 입고 온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연애시절 이야기도 공개됐다. 이효리는 “이상순과 데이트할 때 영화 보고 술을 한 잔 마셨는데 이상순이 엄청 심장이 뛰더라. 그래서 ‘되게 순진한 사람이다. 내가 옆에 있어서 이렇게 심장이 두근두근한가’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술을 한잔만 마셔도 그런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상순은 “아니다. 그때 진짜 떨렸다. 가슴이 두근두근했다”며 추억을 곱씹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