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미네소타전 멀티히트…MLB 통산 1300안타 달성

0
201708070849539842.jpg원본이미지 보기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5).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통산 1300안타를 달성했다. 하지만 팀의 역전패로 빛이 바랬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 2삼진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6일) 5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하루 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반전에 성공했다. 타율은 종전 0.253에서 0.255로 소폭 상승했다.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를 터뜨렸다. 2구째 145㎞의 직구를 건드려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메이저리그 개인통산 1300번째 안타를 기록하던 순간이다.

추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의 3점홈런 때 홈을 밟았다. 텍사스는 1회초 조이 갈로의 2점홈런까지 더해 5-0으로 앞섰다.

추신수는 2회초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나온 추신수는 중견수 직선타로 돌아섰다.

이후 텍사스는 홈런 3개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2회말 맥스 케블러에게 투런포, 브라이언 도저에게 또 한 번 2점홈런을 맞고 5-4 한점 차까지 쫓겼다.

3회말에는 에디 로사리오에게 동점 솔로포를 내줬다. 스코어는 5-5.

반격이 필요한 시기, 추신수는 5회초 선두타자로 나왔다. 그는 깔끔한 중전안타로 1루를 밟았다. 앨비스 앤드루스의 안타와 노마 마자라의 내야 땅볼로 1사 2,3루.

이어 벨트레는 유격수 땅볼을 때렸다. 3루에 있던 추신수는 홈을 파고 들었지만 상대 유격수의 홈 송구에 잡혔다. 결국 텍사스는 5회초에 득점을 내지 못했고 외려 5회말 역전을 당했다.

텍사스는 2사 2루에서 미네소타 로비 그로스만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우익수 추신수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추신수는 깔끔한 펜스 플레이 후 정확한 2루 송구로 그로스만을 아웃시켰다. 하지만 3루 주자는 간발의 차이로 먼저 홈을 밟았고 텍사스는 5-6 역전을 허용했다. 텍사스의 재역전은 없었다.

추신수는 7회와 9회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텍사스는 끝내 한점의 차이를 줄이지 못한 채 패했다.

텍사스는 53승58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에 그쳤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미네소타는 53승56패로 같은 리그 중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