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미우새’ 입담·매력 다 갖춘 김희선, 고정 가시죠

0
201708070700481973.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News1

201708070700495514.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김희선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며 고정 출연을 기대하게 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김희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친화력 좋은 김희선은 어머니들에게 밝게 인사하며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어머니들 역시 활짝 웃으며 김희선을 맞았다. 덕분에 녹화 초반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김희선은 ‘미우새’의 팬을 자처하며 어머니들에게 와인을 선물했다. 미모에 센스까지 겸비한 김희선에게 어머니들의 호감도가 올라간 것은 당연했다. 박수홍 모친은 “얼굴만 봐도 너무 좋다. 내가 ‘품위있는 그녀’ 애청자다. 거기서 보다 얼굴이 더 조그맣고 에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김희선은 솔직한 토크로 어머니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무엇보다 중심이 되는 건 자녀에 대한 이야기였다. 김희선이 둘째 아이 출산 여부에 대한 고민을 내비치자 어머니들은 충분히 낳을 수 있다며 그를 격려했다. 김희선의 육아 방식 역시 공개됐다. 그는 “딸의 존댓말 교육을 3살부터 했다”며 아이의 예절 교육에 특별히 신경 쓴다고 말했다. 또한 김희선은 초등학생 딸의 학교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며 ‘열혈 엄마’ 다운 면모를 공개하기도 했다. 어머니들은 김희선의 열정에 감탄했다.

특히 모유 수유와 관련한 이야기를 할 때 가감 없는 토크가 이어졌다. 김희선이 모유 수유 다이어트를 했다고 하자 김건모 모친 역시 공감했다. 이때 김건모 모친과 김희선은 손짓까지 동원하며 모유 수유 이야기를 했고 신동엽과 서장훈은 웃음을 터뜨렸다.

김희선은 어머니들의 자유로운 방송 스타일에 감탄하기도 했다. 이상민 모친은 녹화 도중 화장실에 가겠다며 스튜디오를 나갔고 이를 본 김희선을 당황했다. 그러나 신동엽과 서장훈이 흔히 있는 일이라며 태연하게 반응하자 김희선은 웃음을 터뜨렸다. 그 와중에 어머니들은 개별 토크를 이어가 김희선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밝고 건강한 매력을 지닌 김희선은 ‘미우새’에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어머니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적극적인 성격은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었고, 자녀가 있는 어머니란 점은 ‘미우새’ 어머니들과 소통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뛰어난 입담에 넘치는 매력까지 지난 김희선은 스페셜 MC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미우새’에 완벽하게 적응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