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끈한 득점지원’…류현진, 5번째 시도 끝 4승 눈 앞에

0
201708071136412075.jpg원본이미지 보기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7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를 하고 있다. © AFP=News1

201708071136417487.jpg원본이미지 보기

저스틴 터너(LA 다저스)가 7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3회말 투런홈런을 터뜨린 뒤 코리 시거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류현진(30·LA 다저스)이 오랜만에 화끈한 득점지원을 받으면서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의 씨티 필드에서 열리는 2017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96구) 동안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지난 2년 간의 부상을 털고 올해 복귀했다. 오랜만에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6월까지 피홈런이 증가하면서 전성기 시절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5이닝을 채우지 못한 경기도 있었다.

이 경기 전까지 그의 시즌 성적은 3승6패, 평균자책점 3.83이었다.

하지만 시즌을 치를수록 류현진은 서서히 제 모습을 되찾아갔다. 그는 최근 5경기에서 모두 2실점 이하의 호투를 이어갔다.

지난 6월18일 신시내티 레즈전(5이닝 2실점)이 시작이었다. 당시 류현진은 7-2로 크게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불펜진에 넘겼다. 다저스가 10-2 대승을 거두면서 류현진도 승리투수가 됐다.

6월23일 메츠전(5이닝 2실점)과 6월29일 LA 에인절스전(5⅔이닝 2실점), 7월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5이닝 2실점)에서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절정은 지난 등판이었다. 7월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류현진은 7이닝 무실점으로 복귀 후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하지만 신시내티전 이후 류현진은 승수를 올리지 못했다. 매번 2점 이내로 상대 타선을 막았지만 득점지원이 부족했다. 류현진이 앞선 상태에서 내려갈 때도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했다. 승운이 따르지 않은 류현진이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1회부터 다저스는 빠른 발로 점수를 뽑아냈다. 2사 1,2루에서 저스틴 터너와 코디 벨린저가 더블스틸로 메츠 선발 스티븐 마츠를 흔들었다.

이후 로간 포사이더의 2타점 적시타와 오스틴 반스의 적시 2루타가 이어졌다.

3회에는 터너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무사 1루에서 터너는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폭발시켰다. 3회까지 5점을 얻은 류현진은 삼진쇼로 보답했다.

1회말 류현진은 마이클 콘포토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 요에니스 세스페데스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윌머 플로레스까지 4타자 연속 삼진이었다.

이후 류현진은 7회까지 안타 1개 만을 내주면서 메츠 타선을 꽁꽁 묶었다. 사사구는 하나도 없었다. 평균자책점은 3.83에서 3.53까지 하락했다.

7회말에는 벨린저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쐐기 투런포를 터뜨렸다.

류현진은 7-0으로 앞선 8회말 시작과 동시에 좌완 불펜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경기를 마쳤다.

화끈한 득점지원에 완벽투까지 보인 류현진은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6월18일 신시내티전 이후 50일 만에 승리투수가 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