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수, ‘인랑’ 합류…강동원과 다시 한 번 호흡 (공식)

0
201708071636117222.jpg

배우 신은수가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에 최종 합류 소식을 알렸다.

영화 ‘인랑’은 근 미래, 남북한이 7년의 준비기간을 거치는 통일을 선포한 가운데 반통일 무장 테러단체 ‘섹트’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경찰조직인 특기대 그리고 통일정책에 반대하는 강력한 권력기관인 공안부 사이에서 벌어지는 숨막히는 암투와 격돌을 그린 작품이다.

‘밀정’ ‘악마를 보았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등을 연출한 김지운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획 단계부터 큰 주목을 받았으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지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으로 데뷔한 신은수는 이번 작품에서 반통일 테러 단체인 ‘섹트’의 대원 빨간모자소녀 역을 맡았다. ‘인랑’ 관계자는 “신은수는 극중 빨간모자소녀 역으로 극적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은수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으로 데뷔와 동시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이후 일본 영화계의 거장 이와이 ?지 감독이 연출한 ‘장옥의 편지’와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하는 등 남다른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인랑’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8월 크랭크인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fn스타 DB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