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워너원 강다니엘 “생활 180도 달라져…母 내 자랑해”

0
201708071646383721.jpg원본이미지 보기

워너원(Wanna One) 강다니엘이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돔에서 열린 데뷔 쇼콘(쇼케이스+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워너원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결성된 그룹으로 그룹명, 팬클럽 명, 타이틀곡까지 국민 프로듀서 손으로 뽑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역대급 데뷔를 하게된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내 생활이 180도 달라졌다"고 밝혔다.

워너원은 7일 오후 4시 서울 고척돔에서 첫 미니앨범 ‘1X1=1(To Be One)’의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는 본격 데뷔를 앞두고 워너원이 취재진 앞에 공식적으로 서는 자리다.

강다니엘은 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뒤 달라진 생활에 대해 "180도 달라졌다. 일단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큰 무대에 올라보지 못했다. 다시는 못올 것 같던 무대에서 데뷔를 하게된 것이 꿈만 같다. 어머니가 주변 지인들에게 내 자랑을 많이 하는 것에 대해 뿌듯했다. 원래 내 얘기를 많이 안하셨었다"며 웃었다.

박우진은 데뷔에 대해서 "연습하던 시절에는 멀리만 보이던 데뷔라는 단어가 코앞으로 다가왔고 현실인지 꿈인지 실감이 잘 안난다. 열심히 해야될 것 같다. 이제 첫 출발이다보니까 시작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많은 준비를 했다. 지켜봐달라"고 말했고 박지훈은 "열심히 하고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밝혔다. 윤지성은 "우리가 더 노력하겠다. 즐거운 콘서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팬들이 볼 수 있는 ‘쇼콘’은 8시부터 진행되지만 일찍이 현장에 몰려들었다. 고척돔 인근의 구일역부터 소녀팬들이 진을 쳤고, 쿨패치와 물병을 손에 든 채 더위를 잊었다. 현장에는 팬들이 직접 제작한 플래카드를 나눠주거나 스티커 등을 판매하는가 하면, 멤버들의 입간판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등 다양한 광경이 연출됐다.

워너원이 데뷔하는 이날은 ‘워너원 데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간담회 이후 6시 워너원의 신곡이 발표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에너제틱’과 ‘활활’과 더불어 ’To Be One’ ‘이 자리에’ ‘Never’‘wANNA bE’‘나야 나’까지 수록, 총 7곡이 담겼다.

역대급 등판과 이를 지지하는 탄탄한 팬덤이 오는 2018년 12월까지 지속될 워너원의 행보를 꽃길로 만들 전망. 역대급 루키인 워너원이 데뷔날 이후부터 어떤 새로운 기록들을 써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