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윤주희, ‘자존심도 버렸다’ 험난한 내조의 길

0

202103141222145344.jpg

[파이낸셜뉴스]  ‘펜트하우스2’ 윤주희가 봉태규를 위해 최강 인내력을 발휘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마리(신은경 분)에게 무시당하는 상아(윤주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아는 정성스레 준비한 반찬을 들고 마리의 집 앞을 기웃거렸다. 앞서 마리가 3마마의 비선실세인 줄도 모르고 갑질을 하는 바람에 곤란해진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상아는 절망하지 않았다. 도리어 마리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자존심마저 버리고 눈치를 살폈다. 얼굴을 마주하는 내내 온갖 무시가 난무했지만 극강의 인내심으로 참아냈다.

상아는 끝내 호락호락하지 않은 마리가 문전박대를 하며 자리를 뜨고 나서야 참았던 분노를 폭발시켰다. 규진을 위해 어떠한 굴욕도 참아내는 상아의 노력이 과연 빛을 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주희는 남편과 아들을 위해서라면 어떤 것도 할 수 있는 내조의 여왕 고상아 캐릭터를 마치 제 옷을 입은 것처럼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호평받고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