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측 “‘미스티’ 확정 NO, 제안 받은 여러 작품 중 하나” [공식]

0
201708081058199417.jpg원본이미지 보기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추자현 측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 출연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추자현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뉴스1에 "추자현이 ‘미스티’ 출연을 확정지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미스티’는 추자현이 출연을 제안받은 여러 작품 중 하나"라면서 "오랜만의 국내 활동인 만큼, 신중하게 차기작을 고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추자현이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미스티’ 출연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추자현은 극 중에서 남편을 잃은 아내 역할을 맡아 지고지순하면서도 미스터리 한 성격의 여성 역할을 제안받았다.

한편 ‘미스티’는 KBS2 드라마 ‘드림하이2’와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PD가 연출하는 작품으로 배우 김남주와 지진희가 출연 물망에 올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