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녀’ 전도연, 이병헌과 호흡 “캐릭터 감정 집중하도록 서로 배려해”

0

   

201508051647451859.jpg

배우 전도연이 영화 ‘협녀, 칼의 기억'(감독 박흥식, 이하 협녀)을 통해 이병헌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는 ‘협녀’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흥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이경영, 김고은, 배수빈, 김영민 등이 참석했다.

전도연은 이날 현장에서 이병헌과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병헌과는 영화 ‘내 마음의 풍금’에서 호흡을 맞춰본 적이 있다"며 "’협녀, 칼의 기억’에서는 감정적으로 강하고 쉽지 않았던 신들이 많았는데, 오히려 서로를 배려했다. 각각 월소와 유백의 감정에 집중할 수 있게 서로를 배려하면서 덜 부담스럽게 촬영 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도연은 극 중 대의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한 맹인 여검객 월소 역을 맡았다. 월소는 뜻을 같이 했던 동료 유백이 권력에 눈이 멀어 모두에게 등을 돌리자 그를 향한 증오와 복수심으로 평생을 고뇌 속에 살아가는 인물이다.

한편 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등이 출연한 ‘협녀, 칼의 기억’은 칼이 곧 권력이던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8월 13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