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여름 관객 ‘보이스 피싱’할 섬뜩 스릴러(ft.염정아) [종합]

0
201708081726561058.jpg원본이미지 보기

장산범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장산범’이 14년만에 돌아온 ‘스릴러 퀸’ 염정아와 함께 섬뜩한 스릴러를 예고했다. 시각 효과가 아닌 청각적인 자극으로 두려움을 극대화시킨 영화는 색다른 공포를 주기에 충분했다.

허정 감독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허정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소리가 주는 공포를 강조한 이번 영화에 대해 "친숙한 소리가 들릴 때 친숙한 소리가 내는 사람이 아닐 때 생기는 스릴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무서운 소리 만으로, 소리를 흉내내는 것만으로 홀리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조금은 더, 사람이 만약에 홀려 들어가려면 그 사람을 건드릴 수 있는 게 있어야 하지 않을까, 그 사람에게 들리는 심리적 소리를 표현해보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렸다. ‘숨바꼭질’을 통해 560만 관객을 동원한 허정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다.

염정아가 미스터리한 일에 휘말린 여자 희연 역을, 박혁권이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의심을 품게 되는 희연의 남편 민호 역을, 신린아가 어느날 나타나 희연의 딸 준희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여자아이 역을 맡았다.

허정 감독은 데뷔작인 ‘숨바꼭질’에 이어 다시 한 번 가족을 소재로 한 영화를 찍은 것에 대해 "(의도로)생각해서 만드는 게 아니고 작품마다 맥락이 다르다. ‘장산범’의 요소에 좋았던 것은 소리에 홀린다는 거였다"며 "그 소리가 개인의 어떤 넘어갈 수밖에 없는 부분을 건드려 넘어가는 점이 무섭기도 하고, 비극적이어서 어떤 게 그런 감정을 생기게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아이를 잃은 상실감 같은 것을 끌어 얘기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설정하게 됐다"라고 영화 속 설정을 설명했다.

또 영화 속 굿 장면이 ‘곡성’을 떠올리게 한다는 평에 대해서 "영화가 조금 늦게 개봉하게 됐는데 우리가 만들 때 ‘곡성’은 개봉안 한 상태였다. 참고를 하지는 않았고, 뒤늦게 봤을 때 잘 만들었다는 생각은 했다. 나 같은 경우에는 접신하는 상태를 실제로 느끼듯이 만들면 좋겠다느 생각을 했다. 혼돈스러움을 느끼는 방식으로 하면 좋겠다고 접근했다"고 밝혔다.

염정아는 영화 속 소리를 촬영 중에는 상상하며 찍어야 했던 고충을 밝혔다. 그는 "영화 초, 중반에는 감독님이 소리를 내주셔서 했다. 그런데 후반 장면에서는 아들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감정이 올라가고, 그런 부분에서는 아이 목소리 듣지 않고 힘들 거 같았다. 그래서 아이가 먼저 녹음을 많이 하고, 소리의 도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산범’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