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주3’ 최성국=B급 천재…인생작 증명할까? [종합]

0

배우 최성국이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구세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성경이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구세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B급 코미디’의 대가 최성국이 돌아왔다. 그가 세 번째 ‘구세주’ 시리즈로 다시 한 번 ‘인생작’의 가치를 증명한다.

최성국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구세주: 리턴즈'(송창용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주변에 ‘구세주’ 시리즈를 기다리는 사람이 없다. ‘구세주’라는 이름의 영화를 세 번째로 하게 될 줄은 몰랐다. 감개무량하고 묘하다. 같이 나이를 먹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복학생, 두 번째에는 30대 초반 한량으로, 이번에는 가장으로 나온다"며 신작을 소개했다.

‘구세주: 리턴즈’는 1997년 IMF 시절, 사업실패로 파산 위기에 처한 가장이 자금난을 메꾸기 위해 ‘이 구역의 미친X’으로 소문난 사채업자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최성국이 ‘쪽박’을 찬 가장 상훈 역을, 이준혁이 사채업자 역을, 김성경이 상훈의 아내 지원 역을 맡았다.

이 영화는 최성국을 주인공으로 앞세운 ‘구세주’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다. ‘대박’이라고 할 만한 결과는 없었지만, 최성국 특유의 B급 코미디를 지지하는 관객들이 적지 않았다. 최성국은 상업적으로 좋은 결과를 거두지 못한 시즌2에 대해 "시즌2는 대적할 만한 작품이 없어서 모두 흥행할 줄 알았는데, 다큐멘터리 영화가 있었다. 그게 ‘워낭소리’였다. ‘워낭소리’에 참패했다. 주변에서 소한테도 지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최성국 뿐 아니라 코미디 파트너 이준혁과 아내 역 김성경이 함께 참석했다. 최성국은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한 김성경에 대해 "너무 연기를 잘해서 놀랐다. 실제 내 아내로 보일 정도로 완벽히 몰입했다"면서 "하지만 키스신을 앞두고는 신인처럼 떠는 모습이 보였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성경은 "입술을 바들바들 떨 정도로 긴장했다. 한편으로는 최성국에게 미안하기도 했다. 젊은 여배우가 아닌 나와 키스신을 하게 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더불어 이준혁은 최성국과의 첫 호흡에 대해 "출연 작품들을 재밌게 봤다. 한번 연기 같이 하고 싶었다"며 "현장에서 어떻게 연기할까 궁금했는데 궁금증이 풀렸다. 시나리오와 전혀 다르게 한다는 것을 알았다. ‘내가 다른 현장에 와 있나?’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구세주: 리턴즈’는 오는 9월 1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