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만 관객 ‘애나벨’, ‘컨저링’ 세계관 이어간 기특한 프리퀄

0
201708111721272549.jpg
영화 ‘애나벨: 인형의 주인’이 정식 개봉 하루 만에 15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11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정식 개봉일인 10일, 15만473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관객은 18만3749명.

‘컨저링’(8만1130명), ‘애나벨’(8만1019명), ‘컨저링2’(7만3335명), ‘라이트 아웃’(5만7997명)의 첫날 기록을 두 배 가량 훌쩍 뛰어 넘었다. 또한 올해 돌풍을 일으킨 ‘겟 아웃’(9만2124명) 보다도 월등한 오프닝 성적이다. 그 뿐만 아니라 53.9%의 상영작 중 유일하게 50%가 넘는 수치로 좌석점유율 1위까지 차지해 독보적인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컨저링’에 등장했던 악령이 깃든 애나벨 인형의 탄생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 ‘컨저링’ 시리즈와 ‘애나벨’로 이어지는 고유의 세계관을 이어가면서도 그 자체로 독립적인 스토리를 가진 프리퀄로서 놀라운 전개를 보여준다. 쏟아지는 찬사처럼 높은 완성도로 공포영화의 법칙을 지키면서도 또한 관습을 벗어난 신선함으로 무장해 잘 만든 공포영화의 모범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또한 본편의 여운을 느끼게 만드는 영상과 ‘컨저링 유니버스’의 세계관을 잇는 영상까지 2개의 쿠키 영상이 나온다.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공포의 세계관을 확장시키는 작품답게 애나벨을 비롯해 수녀귀신 발락과 크룩드맨 등 이전 영화에서 활약한 공포 캐릭터들이 이번 영화에 모두 등장해 공포를 선사한다.

제임스 완과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 두 공포천재들이 ‘애나벨: 인형의 주인’을 통해 다시 한 번 공포영화 흥행 역사를 다시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