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드디어 터졌다.. 애리조나전서 2안타 1타점 맹활약

0

202104041254102380.jpg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드디어 텨졌다. 지난 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대타로 출전, 삼진아웃으로 물러났던 김하성이 4일 경기에선 6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김하성은 이로써 부진했던 시범경기에 대한 우려도 잠재웠다. 시즌 성적은 대타로 출전했던 개막전을 포함해 5타수 2안타(타율 0.400) 1타점이 됐다. 

김하성은 1회 첫 타석부터 진가를 드러냈다. 1-0으로 앞선 1회 2사 1, 2루 상황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 개의 공을 지켜보며 2스트라이크에 몰렸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결국 풀카운트 접전까지 끌고간 김하성은 7구째 91.9마일 바깥쪽 직구를 잡아당겨 2루주자 윌 마이어스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MLB 첫 안타와 타점이 동시에 터지는 순간이었다. 

김하성은 두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만들어내며 샌디에이고 팬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4-0으로 앞선 3회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상대투수의 3구째 직구를 받아쳐 이번에도 시원한 좌전안타를 만들어냈다. 김하성은 이후 4회와 6회에 한차례씩 더 타석에 들어섰지만 더 이상의 안타는 없었다. 김하성은 7회초 수비 상황에서 투수 라이언 웨더스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이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7-0으로 물리치면서 개막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texan509@fnnews.com 성일만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