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쇼미6’ 다크호스 우원재 vs 13세 조우찬, ‘예측불허’ 랩 배틀

0
201708120700486029.jpg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화면 캡처 © News1

201708120700490099.jpg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우원재와 조우찬이 치열한 랩 배틀을 벌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이하 ‘쇼미6’)에서는 팀 배틀이 진행됐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타이거JK&비지 팀 에이솔, 우원재와 다이나믹 듀오 팀 넉살, 조우찬의 배틀이 가장 주목받았다.

선제공격은 우원재가 먼저 했다. 우원재는 13세 래퍼 조우찬을 향해 ‘우찬아 걱정 마 울어도 돼 사실 산타는 없거든’이라는 랩을 해 초반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어 넉살도 형이 아닌 누나로 칭하며 재치 있는 가사로 상대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승기는 급격히 타이거JK&비지 팀으로 기울었다.

이때 조우찬이 반격에 나섰다. 초등학생인 조우찬은 가장 어린 나이였으나 우원재를 “원재야”라 부르며 모두의 시선을 잡았다. 특히 조우찬은 우원재의 랩 주제가 한정적이다는 점을 꼬집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대결의 승자는 조우찬과 넉살이 속해 있는 다이나믹 듀오 팀이었다. 우원재와 에이솔 역시 수준급의 랩 실력을 보여줬으나 관객들의 선택을 받진 못했다. 이후 에이솔이 최종 탈락자로 결정됐다.

이 대결은 방송 후 시청자들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렸다. 특히 우원재와 조우찬이 랩 배틀 부분이 화제였다.

우원재는 ‘성장’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그동안 우원재는 랩 가사에 ‘알약’이라는 단어를 많이 집어넣으며 대체적으로 우울한 분위기의 랩을 들려줬다. 이는 우원재의 시그니처로 꼽힐 정도였다. 그러나 이번 랩 배틀에서는 달랐다. 우원재는 묵직하지만 재치 있는 가사로 완성도 높은 ‘디스 랩’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조우찬도 회를 거듭하며 강렬하게 시청자들 머릿속에 각인되고 있다. 조우찬은 13세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에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최대치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중간 가사 실수를 프리스타일 랩으로 커버한 것 역시 높이 평가받았다.

우원재와 조우찬의 대결은 이번 ‘쇼미6’ 랩 배틀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대결로 시청자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