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언더파’ 안병훈, PGA 챔피언십 2라운드 10위 도약

0
201708121032343624.jpg

안병훈(26·CJ대한통운)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안병훈(26·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면서 10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의 콰일 할로 클럽(파71·760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4개,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안병훈은 합계 2언더파 140타로 단독 10위를 마크했다. 일몰로 20여명이 2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가운데 공동 선두로 올라선 케빈 키스너(미국), 히데키 마츠야마(일본·이상 8언더파 134타)와 6타 차다.

첫날 이븐파로 공동 25위에 자리했던 안병훈 1번홀(파4)에서 보기에 그치면서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빠르게 안정감을 찾은 안병훈은 5개 홀 연속 파세이브를 기록한 뒤 7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냈다. 이어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하면서 2타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후 안병훈은 기복있는 모습을 보였다. 안병훈은 보기와 버디를 번갈아 가면서 적어냈고 결국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한채 2언더파로 둘째 날을 마쳤다.

첫날 공동 15위에 올랐던 강성훈(30)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강성훈은 중간 합계 1언더파 141타로 공동 11위가 됐다.

이번 대회에서 최연소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조던 스피스(미국)는 2오버파 73타로 부진, 중간 합계 3오버파 145타로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 비제이 싱(피지) 등과 함께 공동 47위에 머물렀다.

한편 왕정훈(22·한국OGK)은 6오버파 148타, 양용은(45)은 13오버파 155타,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은 15오버파로 157타로 컷 탈락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