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346.3야드 초장타 속사정은..초속 6m 강풍+내리막 경사

0

202104081744051811.jpg
【서귀포(제주)=정대균골프전문기자】지난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패티 타바타나킷(태국)의 초장타는 아직도 골프팬들 사이에서 충격이다. 당시 대회서 타바타나킷은 나흘간 평균 323야드의 드라이버샷을 날렸다. 비록 1개 대회 데이저이지만 320.8야드로 이번 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 1위에 올라 있는 ‘괴력의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보다 더 멀리 날렸다.

8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 스카이힐 제주CC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2021년 개막전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첫날 1라운드에서 다수의 선수들이 타바타나킷보다 드라이버샷을 더 멀리 보내는 초장타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KLPGA 샷트래커에 나온 공식 기록에 따르면 1번홀(파4·400야드)에서 작년 대상 수상자 최혜진(22·롯데)은 346.3야드를 날렸다. 드림투어 상금랭킹 8위 자격으로 올 시즌 KLPGA투어 출전권을 획득한 김희준(21)도 340.7야드를 쳤다.

당연히 믿기지 않은 데이터다. 그런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1번홀은 캐리로 270야드를 보내면 내리막에 걸려 70~80야드 가량 굴러 내려가는 홀이다. 게다가 이날은 초속 6m의 강풍까지 불었다. 때마침 바람마저 뒤에서 불어 제대로 손맛을 본 선수라면 커리어 하이 비거리를 충분히 찍을 수 있었던 것이다.

타바타나킷의 남자 선수와 맞먹는 비거리에 고개를 갸우뚱한 골퍼들이 많았다. 여자 선수가 평지에서 300야드의 초장타를 날리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내리막이거나 바람이라는 변수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물론 여자 선수들의 비거리가 갈수록 늘어나는 것은 분명하다. 최혜진은 제주도에서 실시한 동계 전지훈련에서 피트인바디 팀과 강도 높은 체력 훈련을 하므로써 비거리가 작년에 비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루키’ 김희준의 드라이버샷 평균 비거리는 255야드다. 작년에 평균 259야드를 날려 장타왕을 차지한 김아림(27·SBI저축은행)과는 4야드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166cm의 크지 않은 체격에 장타를 날리는 비결은 유연성이다. 그는 평지인 4번홀(파5)과 10번홀(파4)에서도 각각 308야드, 291.2야드의 장타를 날렸다. 장타를 뒷받침할 쇼트 게임 능력 보완이 시급한 김희준은 보기와 버디를 3개씩 주고 받아 이븐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