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컨트롤 난조에 한풀 꺾인 상승세…5이닝 108구 3실점

0
201708131254421305.jpg

류현진(LA 다저스).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지난 2경기에서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던 류현진(30·LA 다저스)이 다소 무뎌진 제구로 인해 고전,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동안 108구를 던지면서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점)했다.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이대로 경기가 끝날 경우 시즌 7패(4승)째를 기록하게 된다.

5이닝 3실점은 ‘부진’했다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지난 2경기와 비교했을 때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들쑥날쑥한 컨트롤에 어려움을 겪었고, 이에 투구수까지 늘어나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했다.

1회에는 볼넷을 한 개 내주긴 했지만 깔끔하게 이닝을 마쳤다. 2사 1루에서 4번타자 헌터 렌프로를 상대로 바깥쪽 절묘한 제구의 커터를 던져 루킹 삼진 처리한 것도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2회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샌디에이고 타선 중 류현진을 상대해 본 경험이 있는 윌 마이어스, 얀게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면서 무사 1,3루에 몰렸다. 변화구가 높게 혹은 가운데로 향하면서 정타를 허용했다.

그래도 위기 관리 능력이 빛났다. 류현진은 코리 스팬젠버그를 삼진으로 잡았고 오스틴 헤지스를 얕은 외야 뜬공으로 처리한 뒤 투수 줄리스 샤신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한 고비를 넘기면서 다시 살아날 것을 기대할 만 했다.

그러나 이어진 이닝에서 또 흔들렸다. 이번엔 2아웃을 잘 잡았지만 이후 호세 피렐라, 헌터 렌프로에게 연속 2루타를 맞고 동점을 내줬다. 피렐라에게 맞은 안타는 낮게 제구된 공을 상대가 잘 공략했지만, 렌프로에게는 높은 ‘실투’가 들어갔다.

4회 역시 실점했다. 류현진은 선두 솔라르테에게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줬고, 스팬젠버그에게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의 위기를 맞았다. 헤지스에게는 빗맞은 내야 땅볼로 선행 주자만 잡아 1사 2,3루가 됐다.

여기서 나온 타자는 투수 샤신. 투수를 삼진으로 잡아내면 2아웃이 돼 무실점으로 넘길 확률이 높아질 상황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1볼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4구째 높은 직구를 던지다 우전 적시타를 맞았다. 투수에게 안타를 허용했기에 아쉬움은 더 컸다.

연거푸 실점을 한 탓에 4회까지 투구수는 87구에 달했다. 이닝당 20개 이상의 공을 던진 것 역시 불안한 컨트롤에서 기인한 것이었다. 류현진이 애초에 5회를 넘기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류현진으로서는 5회를 잘 막아주는 것이 마지막 임무였지만, 이마저 뜻대로 되지 않았다. 또 다시 2사 이후 ‘한방’을 맞았다. 마이어스와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지만, 이번에도 공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은 이날 3회 때 실점으로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17’에서 마감했다. 개인 최다 기록인 18이닝째에 실점을 내주면서 아쉬움이 컸다.

5회 맞은 피홈런은 후반기 처음 내준 홈런이었다. 류현진이 후반기 승승장구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피홈런이 없었던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 역시 씁쓸함이 남는다. 류현진은 이 피홈런으로 시즌 16피홈런을 내줘 지난 2013년 기록한 15피홈런을 넘어 개인 한 시즌 최다 피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으로서는 이래저래 잃은 것이 많았던 경기였다. 앞선 2경기에서 워낙 좋은 모습을 보여줬기에 아쉬움은 좀 더 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