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에서 그랜달로…포수 바뀐 류현진, SD전서 5이닝 3실점

0
201708131258175690.jpg

LA 다저스의 류현진./뉴스1 DB © AFP=News1

201708131258181735.jpg

샌디에이고전에서 어려운 경기를 펼친 류현진./뉴스1 DB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류현진(30·LA 다저스)이 오랜만에 주전 포수 야스마니 그랜들과 호흡을 맞췄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3으로 밀리던 6회초 시작과 동시에 좌완 불펜 토니 왓슨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그는 시즌 7패(4승)의 위기에 몰렸지만 다저스가 6회말 4-3으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패전은 면했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3.53에서 3.63으로 소폭 상승했다.

경기 전 관심을 모은 것은 포수였다. 이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그랜달과 호흡을 맞춘 1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했다. 백업 포수 오스틴 반스와는 6경기에서 3.75였다. 하지만 최근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할 때 반스가 포수 마스크를 썼다.

반스의 출전도 예상됐지만 이날 다저스의 선택은 그랜달이었다. 샌디에이고 선발로 나온 줄리스 샤신이 우완이기 때문이었다.

그랜달과 반스는 각각 좌우완을 상대로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랜달은 타율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우완에게 12홈런 34타점으로 강한 반면 좌완에게 2홈런 7타점을 내는 데 그쳤다.

반스는 반대다. 우완 상대 타율이 더 높지만 좌완에게만 5홈런 18타점을 올리고 있다. 우완에게는 1홈런 9타점. 최근 류현진이 주로 상대팀 좌완 투수와 맞서 등판하면서 반스와 호흡을 맞췄는데, 이날은 샌디에이고 우완 샤신에 맞서 그랜달과 함께 그라운드에 섰다.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5이닝 2실점) 이후 4번째 경기 만에 그랜달과 다시 배터리를 이뤘다. 하지만 기대했던 호투는 이어지지 않았다.

우선 그의 컨디션이 썩 좋지 못했다. 류현진은 직구 비중을 낮추고 커터와 체인지업, 커브 등 변화구 위주의 피칭을 보였고, 그랜달도 몸쪽 승부보다도 바깥쪽 승부를 유도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경기 도중 제구가 흔들리면서 점수를 내줬고 5회에는 솔로홈런까지 맞았다. 후반기 첫 피홈런.

이전에 보여준 공격적인 면모를 잃은 류현진은 불리한 볼카운트 승부가 잦았다. 자연 투구 수도 늘어난 류현진은 5회까지 108개를 던지고 경기를 마쳤다.

투수가 매일 컨디션이 좋은 상태에서 마운드에 오를 수는 없다. 류현진이 최고의 날은 아니었고, 5이닝 3실점도 결코 나쁜 성적은 아니다. 하지만 현재 류현진이 마에다 겐타(일본)와 5선발 잔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여유롭지도 않다. 최근 반스와 14이닝 무실점을 합작한 기억이 있기에, 이날 그랜달과의 호흡에 대한 아쉬움은 남을 수밖에 없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