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박명수, 쯔양-유민상 ‘역대급 먹성’에 ‘무한 노동’…눈물

0

202104120915590033.jpg

박명수가 ‘대식(大食) 남매’ 유민상-쯔양을 먹여 살리기 위해 ‘어미새’를 자처한다.

오는 12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박명수, 유민상, 쯔양의 첫 자급자족 라이프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박명수와 절친한 동생들이자 각종 예능에서 먹방으로 활약 중인 ‘이십끼형’ 유민상과 322만 먹방 유튜버 쯔양이 무인도로 떠난다. 박명수는 "조개만 13kg를 먹는다"는 쯔양의 말에 "조개 13kg면 자연인 1년 치 식량"이라며 앞으로 닥쳐올 험난한 자급자족 라이프를 예감한다.

두 사람을 위해 ‘어미새’로 나선 박명수는 ‘대식 남매’ 유민상과 쯔양을 먹이기 위해 태풍급 바람과 파도가 몰아치는 해변에서 바지락을 캐기 시작한다. 그러나 유민상과 쯔양이 "그걸 누구 코에 붙이냐" "바지락 향만 날 것 같다"라며 투덜거리자 고된 노동을 이어가며 짠 내 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유민상과 쯔양은 장작불도 못 피우는가 하면 생 바지락을 삶지도 않은 채 껍질을 벗기는 등 영락없는 ‘초보 자연’의 모습을 보인다. 결국 울화통이 터진 박명수는 "너네는 도움이 안 돼" "차려준 밥이나 먹어"라며 팔을 걷어붙인다. 이를 본 ‘빽토커’들은 "그래도 명수 형이 뭘 하려고 한다" "지금 자연인 같다" "전과 달라졌다"라며 감탄해 그 활약상에 궁금증을 모은다.

‘먹방계 양대 산맥’ 유민상과 쯔양의 역대급 먹방은 물론 박명수의 진땀 나는 고군분투가 담긴 ‘안다행’은 오는 12일 밤 9시 20분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Facebook Comments